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소상공인들이 느끼는 세상의 벽 - 선거

2018년 06월 13일 수요일 최승훈 기자 editor@ilovepcbang.com

지역사회와 세상을 바꾸겠다는 외침이 쩌렁쩌렁 울렸지만, 소상공인들은 정반대로 세상의 벽을 느꼈다고 하소연하고 있다.

소상공인들은 사소한 부분에서조차 세상의 불평등과 부조리를 느꼈다며 현수막부터 평등해야 하지 않겠냐고 하소연한다.

지방선거다보니 기초단체장은 물론 기초단체 의원까지 후보자 수가 많다보니 지역 내 건물외벽에 현수막이 내걸렸는데, 불법 현수막은 물론 입주민의 동의없이 내걸리거나 다른 예비후보 선거사무실 구역을 침범하는 등 갈등이 만만찮았다. 심지어 차도로 현수막 일부가 노출돼 교통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사례도 다수 알려졌다.

더욱이 교차로마다 빽빽하게 게첨된 현수막들은 교차로 주변에 위치한 소상공인들의 삶의 터전, 그 매장의 간판을 가려버리기 일쑤였다.

문제는 이런 불법 행위와 분쟁에도 불구하고 그 어떤 후보도 처벌을 받았다는 소식은 들려오지 않았다. 간판 가림과 매장 내 채광 문제는 고스란히 소상공인들의 몫으로 떠넘겨졌다.

소상공인이 선거 현수막의 절반 정도만 따라 게첨했더라도 즉시 철거에 과태료가 부가됐을 상황이지만, 정치인 선거 현수막은 소상공인 삶의 터전인 가게를 다 가리고도 안하무인의 표본을 보여주고 있다는 사실에 소상공인은 ‘보다 나은 미래’를 위한 선거에서 ‘갑질과 불평등’이라는 세상의 벽을 느꼈다고 푸념한다.

<저작권자 ⓒ 아이러브PC방 (www.ilovepc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쿠커 (kooq****) 2018-06-27 13:30:00
잘 읽어보고 갑니다...딱이 마음에 와닿지 않는 내용이라..^^
삭제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