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창업 후 절반 이상 3년 못 넘기고 폐업

2017년 12월 04일 월요일 문승현 기자 press@ilovepcbang.com

새로 창업한 사업체 10곳 중 5곳은 3년 이내에 폐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고용정보원(원장 이재흥)의 ‘지역고용동향브리프’ 겨울호에 게재된 ‘지역별 창업에 따른 고용변동과 고용격차’에 따르면 2011년 1분기에 창업한 사업체의 3년 생존율은 전국 평균 53.5%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고용보험 DB(데이터베이스)를 토대로 지역별 창업 현황, 사업체 지속 기간, 고용 근로자 수 변화 등을 분석해 이번 조사를 진행했다.

3년 생존율이 가장 낮은 곳은 강원(45.4%)이었고 전남(47.1%), 전북(47.8%), 경북(48.5%)이 뒤를 이었다. 생존율이 가장 높은 곳은 대구와 경기(56.5%)였다.

같은 시기에 창업한 사업체의 5년 생존율은 38.3%에 불과했다. 강원(32.8%), 전남(34.4%), 전북(35.8%), 경북(36%) 순으로 낮은 반면 대구(41.9%), 제주(41.8%), 경기(40.1%) 순으로 높았다.

3년간 생존한 사업체의 평균 고용 증가분은 1.3명이었다. 전남(0.8명), 제주(0.9명), 강원(1명)은 평균치를 밑돌았다.

지난해 기준으로 전국 평균 창업률은 18.7%였다. 총 135만 개 사업체 중 25만 7천 곳이 새로 문을 연 셈이다. 제주(23.2%), 강원(20.5%), 광주(19.8%)는 창업률이 높았지만 서울(17.7%), 부산(18.2%), 대구(18.3%)는 저조했다.

한국고용정보원 관계자는 “강원, 전남, 전북, 경북은 창업 생존율을 높이기 위한 방안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아울러 창업률이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서울과 부산, 대구는 차별화 전략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저작권자 ⓒ 아이러브PC방 (www.ilovepc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나그네 2017-12-06 17:43:02    
안양 1번가에서 생긴 지 얼마 안 됐는데 망한 군대리아를 팔던 군도날드가 생각나네. 같은 업종이 난립하니까 자기 딴에는 새로운 걸 해보겠다고 시도했던 거 같은데 군대에선 어쩔 수 없이 먹은 거지 먹을거리가 많은 사회에서 누가 그걸 돈 내고 먹을까? 먹고 싶으면 재료를 이것저것 사다가 집에서 직접 해 먹으면 되지. 그래도 같은 업종에 매달리는 사람이 많은데 그 시도가 참신하긴 했다. 하지만 거기까지... (절래절래)
profile photo
123 2017-12-05 09:32:48    
우리집앞에 배틀그라운드 사양으로 대대적으로 오픈하는데 500원
이러니...3년이라도 버틴게 용하다
삭제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