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파라곤> OBT, 대규모 업데이트로 론칭 초읽기

2017년 11월 10일 금요일 최승훈 기자 editor@ilovepcbang.com

언리얼엔진 최적 개발로 요구사양 낮고 멀티플랫폼 지원해 대중성 기대
한국시장 고려해 PC방 사양에 초점 맞춰 최적화 밝혀
TPS 방식의 액션 MOBA, 액션 뛰어나지만 컨트롤 의존도 높아
‘광’과 ‘신비’ 등 한국 캐릭터 2종에 대한 기대감 커져

하이엔드 액션 MOBA를 지향하는 <파라곤(Paragon)>이 대규모 업데이트를 진행해 론칭 초읽기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게임 개발사이자 게임엔진 개발사인 에픽게임즈(대표 팀 스위니)는 공개시범테스트(이하 OBT) 중인 <파라곤(Paragon)>의 게임성을 크게 변화시킬 대규모 업데이트를 10일 진행했다.

이번 업데이트의 핵심 내용은 크게 영웅들의 대규모 스킬 리워크, 게임 내 화면 표시와 UI 개편, 정글 및 중립 몬스터 개편 등으로 나뉜다.

영웅들의 대규모 스킬 리워크
<파라곤>에 등장하는 영웅들의 기존 스킬들을 새로 손보는 작업이 진행됐다. 예를 들어 트윈블라스트(TWINBLAST)는 슈팅감이 크게 개선됐으며, 핫샷(Hot Shot)이라는 스킬이 새로 추가되고 장비 디자인이 조정되는 등의 변화가 있었다. 트윈블라스트 외에도 오로라(AURORA)와 크런치(CRUNCH), 드롱고(DRONGO), 펭 마오(FENG MAO) 등 여러 영웅의 스킬이 변화하거나 버그 수정이 이뤄졌다.

이러한 변화를 통해 다채로운 스킬 연계가 가능해졌을 뿐만 아니라, 새로운 스킬을 이용한 팀 파이트 조합 역시 더욱 다양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영웅들의 스킬 리워크에는 ‘타격감’과 관련한 한국지사의 의견이 적극 반영돼 근거리나 장거리에 상관없이 모든 캐릭터의 ‘손맛’이 크게 향상됐다.

HUD와 UI 개선, 스마트핑 도입
아군과 적군의 상황을 한눈에 더 명확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게임 화면 내 정보 표시와 유저 인터페이스 역시 크게 변화했으며, 팀원 간의 원활한 의사소통을 지원하는 미니맵 스마트핑 기능이 추가됐다.

이를 통해 유저는 게임 내 전반적인 상황과 전황을 더욱 쉽게 확인할 수 있으며, 팀플레이를 더욱 유기적으로 진행할 수 있게 됐다. 이와 같은 변화는 MOBA 장르 본연의 재미인 전략적 요소와 협력 플레이를 한층 강화하는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정글 및 중립 몬스터 개편
정글의 중립 몬스터와 레이아웃에도 변화가 생겼다. 영웅 주변 적들의 시야 제공 및 적 영웅의 기본 공격 속도를 늦추던 기존 버프 외에 공격에 초점을 맞춘 새로운 버프가 추가됐으며, 랩터는 영구적인 보너스를 제공하는 팽투스(Fangtooth)로 교체됐다. 또한, 미니언 캠프 역시 정글러가 파밍을 하는 동안 더 많은 시야를 제공하도록 새롭게 디자인됐다.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몬스터의 중요성이 한층 강화됐으며, 이를 먼저 점령하기 위한 양 팀 간의 신경전과 두뇌 싸움이 한층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외에도, 영웅 간의 대전에 좀 더 집중할 수 있도록 미니언 체력바의 컬러를 변경해 막타의 개념을 좀 더 명확하게 만들었으며, 카드와 잼 시스템 변화, AI와의 솔로나 코옵 게임 시 AI 전략 개선 등 여러 부분에 있어 게임 시스템의 변화 또한 추가 및 개선됐다.

에픽게임즈코리아 박성철 대표는 “<파라곤>의 OBT 기간 동안 유저들로부터 받은 피드백 중 중요한 부분들에 대한 변화가 이번 대규모 업데이트에 포함됐다. 이번 패치를 통해 더 치열하고 박진감 넘치는 전투와 더욱 긴밀한 협동 플레이 등 아주 새로운 ‘파라곤’을 만나보실 수 있을 것”이라면서, “한국 유저들을 위한 한글화 등 국내 서비스 준비도 많은 부분 진척된 상황으로, 최대한 빠른 시간 안에 반가운 소식을 전해드릴 수 있도록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아이러브PC방 (www.ilovepc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