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LOL> 다재다능 신챔 ‘오른’, PC방에서 만나자

2017년 08월 24일 목요일 문승현 기자 press@ilovepcbang.com

아이템을 만들고 강화하는 독특한 챔피언
전투 및 지원에 특화된 다재다능한 스킬 보유
PC방 프리미엄 혜택 통해 부담없이 ‘오른’ 플레이

<리그오브레전드(LOL)>의 138번째 신규 챔피언 ‘오른(Ornn)’이 정식 업데이트를 통해 모습을 드러냈다.

‘오른’은 ‘거산의 화염’이라는 별명을 가진 챔피언으로, 용암의 불길로 최고의 장비를 만들어내는 대장장이다. 일반적인 챔피언들이 아이템 구입을 위해 기지로 귀환해야 하는 것과 달리, 오른은 게임 중 어느 때나 원하는 아이템을 직접 제작할 수 있고 팀원들의 아이템도 업그레이드하는 색다른 능력을 가지고 있다.

오른은 기본 지속 효과인 ‘간이 대장간’을 통해 전투 상황이 아닐 때 언제든 보유한 골드를 소모해서 아이템을 제작할 수 있다. 또한 ‘장인의 솜씨’ 효과를 통해 오른이 속한 팀 전원이 상점에서 일부 아이템을 특별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다.

전투 시 여러 적에게 영향을 주는 스킬들도 다수 보유하고 있다. 궁극기인 ‘대장장이 신의 부름’을 사용하면 거대한 불의 정령이 소환돼 일직선상의 적에게 피해를 주고 불안정 상태로 만든다. 불안정 상태인 적은 이동 불가 스킬을 적중당할 경우 최대 체력에 비례한 추가 피해를 입게 되며 이동 불가 효과의 지속 시간도 늘어난다.

이 기술을 재시전하면 오른이 정령에게로 돌진하며 정령의 진행방향을 반대편으로 바꾸는데, 정령이 반대편으로 다시 이동하며 적들을 공중으로 띄우고 피해를 주며 불안정 상태로 만든다.

연계기로 활용할 수 있는 스킬들도 돋보인다. ‘용암 균열’을 사용하면 적에게 피해를 주고 둔화시키며, 목표 지점에 작은 용암 기둥을 만든다. 또한 ‘화염 돌진’ 기술을 사용하면 오른이 돌진하여 적에게 피해를 입히거나 지형지물에 충돌할 경우 충격파를 발생시켜 적을 공중에 띄울 수도 있다.

이 외에도 직접 만든 용암 기둥에 적을 충돌시킬 수도 있고, 아군이 포탑 등의 지형지물을 생성할 수 있는 챔피언일 경우 스킬 연계를 통해 적에게 더 큰 피해를 줄 수 있다. 반대로 적 챔피언이 생성한 구조물을 파괴할 수도 있어 대규모 전투 시 다양한 변수를 만들어낼 수 있다.

결론적으로 오른은 여타 챔피언과 차별화된 독특한 특징들로 무장했고, 대규모 전투에도 기여도가 높은 기술들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플레이어의 역량에 따라 얼마든지 다재다능한 플레이가 가능한 챔피언이라 팀플레이에 적합한 챔피언으로 주목받고 있다. <LOL>의 대표적인 PC방 프리미엄 혜택인 ‘모든 챔피언 사용 가능’을 통해 자유롭게 플레이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아이러브PC방 (www.ilovepc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