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장취재] 화이트 모니터로 매장 분위기 바꾼 PC방

이 기사는 月刊 아이러브PC방 3월호(통권 304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2016년 03월 20일 일요일 이상혁 기자 reporter@ilovepcbang.com

1면.jpg
어둡고 침침했던 PC방이 점점 환하고 밝은 분위기로 변해가고 있다. 인테리어는 물론 키보드, 마우스, 헤드셋, 마우스패드, 의자와 책상, 좌석 칸막이 등에 화려한 색상을 적용해 다양한 형태로 각자의 아이덴티티를 만들어가는 추세다.

이런 트렌드로 PC 주변기기 업체들도 앞 다퉈 제품에 다양한 색을 입히고 있다. 마우스패드와 같이 색을 구현하기 힘든 제품들도 오버로크 마감에 밝은 실을 적용하기 시작했고, PC 주변기기들은 화려한 레인보우 LED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이 같은 분위기에 편승해 화려한 변신을 시도하는 PC방이 꾸준히 늘고 있으며, 일부 PC방의 경우 주변기기에 그치지 않고 모니터 뒤에 PC 본체를 숨기는 형태에서 벗어나 다양한 LED 장치로 멋을 낸 튜닝PC를 보란 듯이 꺼내놓고 고객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그러나 모니터만큼은 이런 변화에 빠르게 적응하지 못하고 있다. 아직 대부분의 제품들이 천편일률적인 검정색으로 출시되고 있고, 그 이유는 발열이나 기술적 한계 등 다양하다. 하지만 최근 LG전자에서 출시한 PC방 전용모델 LG32MB28VQ 모니터는 과감하게 베젤 색상을 화이트로 채택했다.
47869_67234_2642.jpg
▲ 화려한 인테리어를 차분하게 정리하는 화이트 모니터
실제로 전 좌석에 LG32MB28VQ 모니터를 설치한 PC방을 가보니 모던한 느낌의 블랙&화이트가 PC방의 분위기를 한층 끌어올리고 있었다. 그동안 어둡고 침침한 PC방 이미지에 크게 한몫했던 모니터가 화이트로 바뀌니 매장 전체 분위기가 환해진 느낌이다.

단순하고 간결한 첫 인상
블랙&화이트는 모던한 느낌을 구현하는 대표적인 조합이다. 모던이란 단어는 모더니즘에서 나온 말로, 냉철한 이성과 과학적 관점만으로 예술을 바라보는 시각을 일컫는다. 결론적으로 모던하다는 것은 단순하고 간결함을 얘기한다.

47869_67230_2641.jpg
▲ LG32MB28VQ 모니터로 깔끔한 분위기를 연출한 좌석
LG전자의 LG32MB28VQ 모니터는 베젤 색상이 흰색이다. 모니터가 실행되지 않을 때 패널은 검정색일 수밖에 없고, 결국 모니터 자체가 블랙&화이트로 모던한 느낌을 준다. 하지만 ‘모던’의 단점은 지루하다는 것이다. 단순하고 간결한 멋 한편에 존재하는 양면성이다.

다만, PC방이라는 공간만 놓고 보자면 단점이 없다고 봐도 무방할 것이다. 모니터 외적인 부분에서 컬러풀한 환경이 조성되어 있기 때문이다. 화려한 PC 주변기기로 이 같은 모던함의 단점은 극복되며, 특히 PC를 사용하는 순간부터는 모니터 안의 화려한 영상에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다.

화려한 색을 정리하는 화이트 모니터
LG32MB28VQ 모니터가 설치된 PC방에 들어가 처음으로 느낀 것은 화려한 조명과 다양한 색이 혼재되어 있는 상황에서 모니터가 중심을 잡아주고 있다는 느낌이었다. 강렬하게 꾸며진 인테리어에 안정감과 간결함으로 밝지만 차분한 분위기를 만들어 주고 있다.

47869_67232_2642.jpg
▲ 전 좌석 LG32MB28VQ 모니터로 매장 전체가 환해졌다.
LG32MB28VQ 모니터는 화이트 베젤로 인한 인테리어 효과뿐만 아니라 LG전자 모니터 특유의 성능도 아낌없이 구현하고 있다. 보다 넓어진 시야각의 32형(80cm) 대화면에 빠른 응답속도로 흔들림 없는 영상을 구현하는 IPS 패널이 적용되어 있다.

또한 기본적인 성능은 다른 32형 모니터들과 크게 다르지 않지만, 굴지의 대기업 제품임에도 PC방 전용으로 가격을 낮춰 출시한 것이 업주들에 주목을 받고 있다. 같은 크기의 중소기업 모니터와 가격 차이가 크지 않으면서도 대기업의 수준 높은 AS를 받을 수 있다는 것은 큰 매력이다.

밝은 분위기를 강조하는 PC방에 안성맞춤
PC 주변기기에 대한 투자가 집중되면서 상당수 PC방에서는 클라이언트 좌석에 다양한 색을 표현하고 있다. 하지만 색을 과도하게 사용할 경우 고객의 피로를 유발할 수 있다는 것이 단점이다. 색은 사람의 감정을 좌우하기 때문에 간과할 수 없는 문제이기도 하다.

47869_67233_2642.jpg
▲ 중소기업 제품과 가격 차이 적고, AS는 말 그대로 LG
이 같은 점을 고민하는 PC방에는 LG32MB28VQ 모니터와 같이 화이트 베젤의 모니터를 적극 권하고 싶다. 또 지나치게 화려하거나 어두운 PC방에도 화이트 베젤을 채택한 모니터들이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PC방 전용 LG32MB28VQ를 출시하면서 PC방 인기 먹거리를 함께 증정하는 프로모션도 진행하고 있다. 최신 트렌드인 밝은 느낌을 구현하고자 하는 PC방이라면 깔끔한 화이트 색상에 수준 높은 AS까지 제공하는 LG32MB28VQ 모니터 도입을 고려해 볼만 할 것이다.

<저작권자 ⓒ 아이러브PC방 (www.ilovepc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gg 2016-05-06 15:19:21    
반년만 지나봐라~~~더 더러워지지....
삭제
최신뉴스